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재현 딸 조혜정, '아빠 카드'없이 안방극장 데뷔 열연

최종수정 2014.06.03 14:50 기사입력 2014.06.03 14:50

댓글쓰기

▲조재현 딸 조혜정이 아버지의 큰 도움없이 스스로 연기자의 삶을 개척하고 있다. (사진: OCN '신의퀴즈4',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조재현 딸 조혜정이 아버지의 큰 도움없이 스스로 연기자의 삶을 개척하고 있다. (사진: OCN '신의퀴즈4',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조재현 딸 조혜정, '아빠 카드'없이 안방극장 성공적 데뷔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성공적인 안방극장 데뷔를 치른 사실이 전해져 주목을 받고 있다.

조혜정이 지난달 18일 방송된 OCN ‘신의 퀴즈4’의 ‘붉은 눈물’편에서 열연을 펼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혜정은 붉은색 눈물, 피눈물을 흘리는 헤모라크리아 희귀병 환자인 우정미 역을 맡았다. 조혜정은 희귀병 환자이면서 동시에 눈물을 참아야 하는 내면 연기를 훌륭하게 소화해내 시청자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OCN 측은 “조혜정이 조재현 딸이긴 하지만, 이번 배역에 발탁되는데 있어서는 전혀 상관이 없었다. 아직 소속사도 없는 상황에서 본인이 직접 오디션을 보고 역할을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재현의 딸 조혜정은 배우 지망생으로 지난 2012년 MBC '나는 가수다'에서 변진섭을 응원하기 위해 등장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복수의 프로그램에서 아버지 조재현과 함께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조재현은 딸 조혜정에 대해 "(연기) 밑바닥부터 시작하라는 의미에서 내가 하는 연극에서 소품 담당을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