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왕이 中 외교부장 어떤 대북 메시지 전할까

최종수정 2014.05.25 09:37 기사입력 2014.05.25 09: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윤병세 외교부 장관 초청으로 26일 오전 1박2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한다.

북한이 핵실험 위협, 포격 등 대남 도발을 지속하고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가 임박한 가운데 방문하는 왕이 부장이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왕 부장이 외교부장으로 취임한 뒤 한국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26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윤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과 저녁 만찬을 갖고 양국 외교현안과 한반도 정세를 논의한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포함한 도발을 하지 않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발휘해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 불용' 입장을 갖고 있는 중국도 북한의 추가 핵실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정세 안정을 위해 조속히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중국은 또 동북아 정세 문제를 논의하면서 일본의 집단자위권 추구와 과거사 문제 등을 거론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은 미일 동맹을 추진되는 일본의 집단자위권 문제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중국은 한미일 3각 안보 공조로 동북아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일본 문제에 대한 한중간 협력 필요성을 제기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한중 양국은 이번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한중 정상회담 개최 일정과 의제 문제도 막판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 차단을 위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가능한 한 앞당겨 상반기 내에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시주석 방한 시기와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지만 시 주석이 내달 중 방한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정부 안팎의 관측이다.

왕 부장은 박근혜 대통령 예방, 주한중국대사관 행사 등의 일정을 가진 뒤 27일 오후 한국을 떠날 예정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