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양수 장성군수 후보, “끝까지 완주해 군민 심판 받겠다”

최종수정 2014.05.24 10:04 기사입력 2014.05.24 09:36

댓글쓰기

“부인 관련…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 사과”

김양수 장성군수 후보

김양수 장성군수 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김양수 새정치민주연합 장성군수 후보는 23일 기자회견을 갖고 부인이 선거법 위반혐의로 수사를 받고있는 것과 관련 “군민들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서 죄송하다.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6·4지방선거에서 끝까지 완주해 군민들의 심판을 받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부인의 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서는 “현재 검찰의 수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다”며 당선무효를 유도하려는 세력들의 계획된 음모에 걸려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유두석 후보측이 기다렸다는 듯이 김 후보에게 사퇴하라는 성명을 낸 데 대해 “사퇴 하지 않겠다”고 단호히 밝히고, “끝까지 완주해 군민들의 심판을 받고, 사정당국에 사건의 전말과 배후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주도록 요청했다”며 성명내용을 일축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김양수 군수 후보의 부인이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구속된 사실에 대한 해명과 후보의 입장을 밝힌 자리로서 사안의 심각성을 반영하듯 지방과 중앙 언론사들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
김양수 새정치민주연합 장성군수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김양수 새정치민주연합 장성군수 후보가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향후 선거전략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김 후보는 “지금까지는 상대 후보의 네거티브 전략에 맞서 정책대결을 지향했지만, 이젠 정면돌파 하겠다”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김 후보는 또 “당선무효 유도 음모에 걸려든 사건의 경우 당선자 신분에는 아무런 변화가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꼭 승리하겠으니 지지자들께서는 동요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