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희준, 한 지붕 식구 됐다 "나한테 끌려?"

최종수정 2014.05.21 07:57 기사입력 2014.05.21 07:57

댓글쓰기

▲유나의 거리 김옥빈과 이희준이 같은 다세대주택 주민이 됐다.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캡처)

▲유나의 거리 김옥빈과 이희준이 같은 다세대주택 주민이 됐다.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유나의 거리' 김옥빈·이희준, 한 지붕 식구 됐다…"나한테 끌려?"

'유나의 거리'에서 김옥빈과 이희준이 한 지붕 이웃사촌이 됐다.

20일 방송된 JTBC '유나의 거리'에서는 강유나(김옥빈 분)와 김창만(이희준 분)이 한 지붕 아래서 살게되는 내용이 그려졌다.

강유나는 자신이 사는 다세대 주택에 빈방이 생기자 폐업한 가게에서 지내는던 김창만에게 이사할 것을 제안했다. 김창남은 너무 싼 방값에 의심을 품었지만 김유나는 "그 방에 살던 여자가 자살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창만은 “조건은 좋은데 꿈자리가 사납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김창만은 “남한테 동정적으로 보이는 건 자존심 상한다. 내 눈 보고 솔직히 얘기해라. 마음이 강하게 끌리는 게 있었나?”며 강유나의 호의를 의심했다. 이에 강유나는 “이 아저씨가 사람 잡겠네. 나 정말 아니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 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유나의 거리'에서 이웃사촌이 된 김옥빈과 이희준을 접한 네티즌은 "유나의 거리, 이사도 했으니 김옥빈 이희준의 본격 친해지겠네" "유나의 거리, 김옥빈 이희준 잘 어울려" "김옥빈 예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