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순봉 삼성서울병원 사장, 이건희 회장 위독설 일축(종합)

최종수정 2014.05.16 12:24 기사입력 2014.05.16 12:24

댓글쓰기

"이건희 회장 상태 좋아져, 위독설 사실 아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여의도 증권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건강상태 이상설과 관련해 윤순봉 삼성서울병원 사장이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이 회장은 여전히 진정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이전보다 더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윤순봉 삼성서울병원 사장은 삼성서울병원 본관 지하 1층에 설치된 임시기자실을 방문해 "이건희 회장의 상태가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면서 "이전보다 조금 더 좋아진 상태"라고 밝혔다.
이 회장의 예후가 좋아지고 있는 것과 비례해서인지 윤 사장의 얼굴은 밝았다. 어제부터 루머로 제기되고 있는 이 회장의 건강상태 이상설을 질문하자 윤 사장은 웃으며 "사실이 아니다"면서 "회장의 건강이 나빠졌다면 여기 내려와 보지도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말께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소견발표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는 계획된 것이 없다"면서 "상황이 바뀔 경우 곧바로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지난 10일 자택에서 호흡곤란을 호소한 뒤 순천향대학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11일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회장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심장 스텐트(stent) 시술을 받은 뒤 60시간에 걸쳐 저체온 치료를 받고 현재 진정제를 투여하며 수면상태에서 진정치료 중이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