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민투표 강행' 우크라이나 동부서 조작된 찬성표 발견

최종수정 2014.05.11 16:29 기사입력 2014.05.11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11일(현지시간) 분리독립을 묻는 주민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분리투표 찬성에 표시된 투표용지가 무더기로 발견돼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우크라이나 영자 신문 키예브 포스트를 인용해 우크라이나 동부 도시 슬로비안스크에서 찬성 의견이 표시된 도네츠크주 주민투표 용지 10만개를 옮기던 친러시아 반군 세력이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미 불법 논란을 빚었던 이번 주민투표가 조작 논란까지 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우크라이나 선거위원회는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에서는 약 50%의 주민만 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분리주의자들이 무력을 사용해 주민들에 투표 참여를 강요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우크라이나의 경우 투표가 유효하다는 최저 투표율에 대한 기준은 따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우크라이나 동부 2개 지역 도네츠크와 루한스크가 분리독립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진행 중이다. 영국 BBC는 도네츠크 주민투표 용지를 소개하며 도네츠크 인민공화국의 자치를 지지하느냐에 대한 찬반을 묻고 있다고 전했다.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친러시아 시위대는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요구를 무시하고 주민투표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긴장 완화를 위해 분리주의자들에 주민투표 연기를 요청한 바 있다.
유럽연합(EU)은 이번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주민투표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전날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주민투표는 불법이라며 푸틴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부도 이번 주민투표는 불법이라며 러시아는 더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