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피해업종 지원확대…정부, '朴주재 민생회의' 후속조치

최종수정 2014.05.11 12:38 기사입력 2014.05.11 12:38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부는 11일 세월호 사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과 운송, 숙박업계.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당초 계획보다 확대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긴급관계기관회의를 열어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민생대책회의에서 발표한 세부과제들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 계획을 점검하고 회의 논의 사항과 업계 의견 등을 반영한 지원확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관광진흥개발기금을 통한 관광업계 운영자금 지원규모를 당초 150억원에서 5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하고, 지원금리도 2.25%에서 2.00%로 0.25%포인트 추가 인하했다. 여행과 운송, 숙박 등 피해우려업종 소상공인에 대한 특별자금 공급규모도 당초 300억원에서 1000억원까지 대폭 확대하고, 지원금리도 3.2%에서 3.0%로 0.2%포인트 추가 인하했다. 특히 1000억원 중 10% 이상을 안산과 진도지역에 우선 배정키로 했다.

기존에 발표한 세금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조치에 더해서는 피해우려업종과 안산·진도지역 사업자의 경우 세금 일시납부 (유예기간 종료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징수유예기간 중에도 종합소득세·부가가치세 등을 분할납부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