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끝까지 간다' 조진웅 "코미디 하고 싶은데 캐릭터가 막더라"

최종수정 2014.05.09 16:36 기사입력 2014.05.09 16:36

댓글쓰기

조진웅

조진웅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조진웅이 코미디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조진웅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끝까지 간다'(감독 김성훈)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나도 코미디를 하고 싶은데 애써 참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조진웅은 "이선균 선배를 보면 간단한 건데도 혼자 헐떡이고 있다. 형은 그게 업인것 같다"며 "이번 영화에서도 열심히 뛰었다. 그에 반해 나는 차분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출연배우들이 코미디도 잘한다. 나도 코미디를 하고 싶어서 몸이 근질거리는데 캐릭터가 그리 가면 안 되는 역이었다"며 "날생선처럼 파닥이는 건수(이선균 분)가 있었다면 난 차분하게 고심하고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끝까지 간다'는 한 순간의 실수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형사 고건수(이선균 분)가 자신이 저지른 사건을 은폐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영화이다.
올해 칸 영화제 감독 주간 섹션에 초대됐으며, 국내에서는 오는 29일 개봉된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