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오석 "생계안전 등 피해 가족 지원에도 최선 다할 것"

최종수정 2014.05.07 14:23 기사입력 2014.05.07 14: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정부는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생계안정 등 피해자 가족을 위한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 부총리는 또 "세월호 사고는 그간 우리 사회에 오랫동안 누적돼 온 비정상적 관행과 부조리가 결합돼 나타난 참사"라면서 "이런 사고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안전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면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활성화와 미래의 성장 동력 확충하기 위한 노력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현 부총리는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 "산업활동의 전반적인 개선흐름이 이어지면서 경기종합지수도 비교적 양호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부진하고,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우크라이나 사태와 같은 대외 불확실성 요인도 상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전국적인 애도 분위기 속에서 세월호 사고가 소비 등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세월호 사고로 인해 소매판매, 문화시설 이용, 관광·나들이 등의 분야에서 민간소비가 영향을 받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최근 세월호 사고 이후 계약취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운송·숙박·여행업체 등과 진도·안산 등 피해지역을 위한 지원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9일 대통령 주재 '긴급민생대책회의'를 개최해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경제장관회의에서는 이와 함께 ▲미래창조과학 분야 주요정책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교육서비스 육성방안 등의 안건 등이 논의됐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