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프카니스탄 산사태, 주민 2000여명 실종…'집단 무덤' 선포

최종수정 2014.05.04 11:10 기사입력 2014.05.04 11:10

댓글쓰기

▲아프카니스탄 산사태. (출처: YTN 뉴스화면 캡처)

▲아프카니스탄 산사태. (출처: YTN 뉴스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프카니스탄 산사태, 주민 2000여명 실종…'집단 무덤' 선포

2일 아프가니스탄 북부 바다크샨주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해 아브 바리크 마을 300가구가 매몰되고 주민 2000명 이상이 실종됐다.

아프가니스탄 정부는 산사태 생존자 수색과 구조 작업을 중단, 4000명에 달하는 이재민 구호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정부는 "산사태 발생 하루 만에 참사현장인 동북부 바다크샨주(州) 아브 바리크 마을을 '집단무덤'으로 선포"하고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아브 바리크 마을을 찾은 카림 칼릴리 부통령은 생존자를 찾을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수색을 계속하는 것은 "무익한 일"이라고 밝혔다.

국가재해대책위원장을 맡은 칼릴리 부통령은 "확인된 사망자 수가 277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바타크샨주 부지사는 "아직 300가구 2000∼2100명이 진흙더미에 묻힌 채 행방불명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은 4일을 이번 산사태 희생자를 기리는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