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측, “주승용측 흑색선전, 도 넘었다”

최종수정 2014.05.03 18:29 기사입력 2014.05.03 18:29

댓글쓰기

“선거인단 모집·논문표절 의혹제기 관련 허위사실 유포 멈춰야”

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경선후보

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경선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경선후보 측은 주승용 후보 측의 흑색선전이 도를 넘었다며 더 이상 구태와 추태를 반복하지 말 것을 3일 촉구했다.

이 후보 측은 ‘주승용 측 흑색선전, 도 넘었다’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공론조사 선거인단 모집 중단과 관련해 주 후보가 2일 낸 보도자료는 허위 내용을 담은 전형적인 흑색선전”이라고 주장했다.

‘선거인단 모집 권역’을 둘러싸고 세 후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중앙당 선관위가 모집을 중단했을 뿐인데도, ‘이 후보 측이 갑자기 룰 변경을 요구해 모집이 중단됐다’는 식으로 사실을 호도했다는 것이다.

이 후보 측은 또 “이모씨 등 주 후보 측 인사들이 1일 전남도의회 출입기자들을 만나 ‘주승용 박사논문 표절 의혹’ 제기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예컨대 “이 후보 측 관계자가 광양 PC방에서 이메일을 보냈고 이 모습이 CCTV에 찍혔다“는 등 내용이 바로 그것인데, 이 후보 측은 경찰 조사과정에서 100% 허위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후보 측은 “주 후보 측의 이런 허위사실 유포가 이미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순천지역 인터넷 매체의 보도와 똑같다”며 “이 때문에 악의적인 흑색선전이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 측은 특히 “지역 언론에 이어 중앙언론까지 보도된 주 후보의 박사논문과 관련한 표절 등 의혹을 어떻게든 덮어보려는 불순한 의도에서 이런 흑색선전이 나왔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이기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이는 전남도민의 얼굴인 도지사 선거에 나설 자격이 없다”며 “이런 구태와 추태를 되풀이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