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해외직투 마케팅 경쟁 본격화

최종수정 2014.05.07 07:10 기사입력 2014.05.07 0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투자자들이 해외주식 직접투자에 기웃거리면서 국내 증권사들도 해외주식 투자 관련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식투자에 비해 수수료 수익이 높은데다 최근 해외주식을 편입하려는 포트폴리오 문의가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환율 하락으로 원화가 비싸져 해외투자에 더욱 좋은 환경이 만들어진 탓에 해외주식 직접투자 비중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실제로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해외주식 직접 투자금액은 지난 1분기에 17억600만달러(1조7742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6.15% 증가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해외주식 거래대금이 갈수록 증가세를 더하고 있어 해외 주식거래 서비스 강화에 나서고 있다. 가장 두드러진 곳은 신한금융투자다. 신한금융투자는 해외주식 거래 고객을 대상으로 지난 3일 버크셔헤서웨이 주총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조지연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팀장은 "기존 이벤트들이 상품권 위주의 일회성 이벤트에 치우쳤던 경향이 있다"면서 "고객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버크셔헤서웨이 주총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투자자들을 위해 '24시간 상담데스크'를 운영하고 전담 트레이더가 투자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리서치센터 글로벌전략팀을 통해 해외 거시경제뿐 아니라 종목별 분석에 나서고 있으며, 해외 직접투자의 상당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ETF 관련 보고서도 매주 발간 중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달부터 홍콩주식 거래고객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매매 수수료와 실시간 주식시세 서비스 사용료를 각각 25%, 15.2%씩 인하하고 있다. 해외주식 거래서비스를 처음 신청하는 뱅키스 고객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홍콩 또는 미국의 실시간 주식시세를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우리투자증권도 24시간 데스크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해외주식투자의 가장 큰 이슈와 시차문제를 해결한 '글로벌 스마트인베스터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특정한 수치나 로직을 정해놓고 그에 맞게 자동으로 또는 리얼타임 매매가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다.

현대증권은 해외상품을 거래하면 최대 300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6월말까지 진행한다.

앞서 KDB대우증권은 지난해말 투자자가 미국에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야간환전 서비스를 실시해 오고 있다. 대우증권 관계자는 "아시아국가들의 경우 증시 개장 시간과 국내에서 환전 가능한 시간이 유사하지만 미국의 경우 야간에 증시가 개장돼 주식 매매를 하기 위해서는 낮 시간에 환전을 미리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면서 "이번 서비스로 좀 더 많은 고객들이 해외 직접 투자에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주식거래대금이 반토막을 걷고 있는 데다 최근 고액자산가들이 세금측면에서 직접투자를 선택하면서 증권사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고액자산가에게는 금융소득종합과세 누진세율이 적용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해외의 경우 직접투자를 해서 양도소득 분리과세를 노리는 것이 유효해 관심이 높다"면서도 "다만 현재 해외주식 거래 수수료는 제로에 가까운 국내에 비교해 상대적으로 매력적이지만,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레드오션화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