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산시 단원고 '희생·실종'가족에 최대 130만원 지급

최종수정 2018.08.15 18:30 기사입력 2014.05.01 17:42

댓글쓰기

[안산=이영규 기자]경기도 안산시가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와 실종자 240가구에 가구당 최고 130만원의 생계급여를 지급한다.

안산시는 희생ㆍ실종자 250명 가운데 생계급여를 받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 10가구를 제외한 240가구에 가족수에 따라 4인 108만원, 5인 130만원을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안산시는 세월호에 승선한 단원고 학생 325명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 가족, 차상위계층, 생존자 가구 등 115명에게 민간후원단체와 연계해 지난달 29일 100만∼360만원을 지급했다.

시는 아울러 소득 수준에 따라 생활안정 자금을 연장 지급하고, 희생자 유가족에게는 물품 지원은 물론 공무원과 통장이 2인 1조로 돌보미를 운영한다.

또 장애인 유가족을 위해 상록장애인보호소와 명휘원 등 9곳을 장ㆍ단기 시설로 운영하며 지방세 납기를 1년 연장해주고, 유가족에게 무료 공영주차증도 발급해 주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