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사고·재해 없는 안전한 전남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4.04.30 16:28 기사입력 2014.04.30 16:28

댓글쓰기

“‘해양교통안전공단’ 설립...군별 소방서 설치 등 7대 지역공약도 "

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경선후보

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경선후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이낙연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지사 경선후보는 ‘사고·재해 없는 안전한 전남 만들기’를 위한 종합적인 재난·안전관리 공약을 30일 발표했다.
공약에는 ‘해양교통안전공단’(가칭) 설립 및 선령제한 규정 강화 추진을 비롯해 전남 전 시·군 소방서 설치,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의무화 등 다양한 대책이 망라돼 있다.

이 후보는 “우리나라 연안여객의 중심인 전남은 지난해에만 14건의 해양사고가 발생하는 등 유난히 해양사고가 잦다”며 “그러나 정부의 재난 안전관리는 여러 문제점으로 인해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월호 참사에서도 드러난 ▲중앙집중식 관리체계로 현장 초동대응이 늦고 통합적 대응체계 역시 미흡하며 ▲관행적인 안전관리 검사로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성과 신뢰성을 얻지 못하는 등 문제점은 대표적이다.
이 후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같이 선박안전점검과 안전교육 등을 담당하는 ‘해양교통안전공단’ 설립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이명박 정부가 ‘25년에서 30년으로’ 완화한 여객선 선령제한을 다시 강화해줄 것도 함께 요구해, 노후선박 운행으로 인한 대형사고 위험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 후보는 ▲소방서가 없는 진도, 고흥, 장흥, 신안 등 10개 군에 소방서 설치를 추진하고 ▲전남의 모든 초등학생에게 ‘생존수영’을 의무적으로 교육하고 ▲서남해안권에 해난구조에 특화된 교육기관을 세우는 등 지역차원의 7대 공약도 제시했다.

▲석유화학 등 전남지역 산업 특성에 맞는 재난관리체계 마련 등 통합방재시스템 구축 ▲전남도 안전관리계획 재검토와 재난에 대비한 민관군 합동 매뉴얼 제작 등 방안도 포함됐다.

이 후보는 “전남은 특히 낡은 연안여객선이 많아 준공영제 형태의 여객선 운항 등을 통해 뱃길 안전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며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쳐 세월호 참사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