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다희, 빅맨서 '음주촬영'…감독 몰래 소주 3잔 마시고 '만취녀'

최종수정 2014.04.30 08:08 기사입력 2014.04.30 08:08

댓글쓰기

▲'빅맨' 이다희 음주촬영 화제.(출처:KBS2 '빅맨' 방송 캡쳐)

▲'빅맨' 이다희 음주촬영 화제.(출처:KBS2 '빅맨'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다희, 빅맨서 '음주촬영'…감독 몰래 소주 3잔 마시고 '만취녀'
'빅맨'에서 배우 이다희가 만취녀 연기를 하기 전 실제로 소주 3잔을 마시고 '음주촬영'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9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빅맨’에서 소미라(이다희 분)는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해 ‘사랑은 창밖의 빗물 같아요’ 를 열창했다.

이다희는 방송전 인터뷰에서 "촬영 당일 많은 사람들과 촬영하는 장면이었는데 그 앞에서 노래를 부르려고 하니 긴장이 많이 됐다"며 "긴장이 풀리지 않아 감독님 몰래 소주 3잔을 마시고 촬영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소미라(이다희)는 김지혁(강지환)이 지인들과 있는 곳에 갔다. 김지혁의 지인들이 주는 술을 받아 마시던 소미라는 취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소미라는 김지혁 지인들의 노래 요청에 ‘사랑은 창밖의 빗물같아요’를 열창했다. 김지혁은 말렸으나 소미라는 소주병에 숟가락을 꽂은 채 노래를 불렀다.

이다희는 “많은 사람들과 촬영하는 장면이었는데 그 앞에서 노래를 부르려고 하니 긴장이 됐다. 긴장이 풀리지 않아 감독님 몰래 소주 3잔을 마시고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네티즌은 “이다희, 귀엽네” “이다희, 앞으로 더 기대돼” “이다희, 사랑스럽다” “이다희, 같이 술 마시고 싶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