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해야"

최종수정 2014.04.28 11:39 기사입력 2014.04.28 11: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일각에서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당내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의원은 28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정조사 논의가)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면서 "지금은 사고 수습과 구조에 전념할 때이지만 적절한 시점에 국정조사로 가자는 내부적 정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이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공개된 자리에서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야당은 그동안 세월호 침몰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면서 국정조사 가능성을 거론해왔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7일 기자회견에서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절차를 통해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하고 한 명의 책임자도 무사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국정조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사를 우회적으로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사고대책본부 진상조사팀을 맡고 있는 김영록 의원(농해수위 간사)도 "(여러 상임위가 걸친)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비공식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박수현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도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국정조사는 진상규명과 원인분석 차원에서 당연히 실시해야 할 일"이라면서 "당이 아직 구조와 수습에 진력할 때라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별도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준비는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