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鄭 총리 사표 후폭풍…대폭 개각 불가피

최종수정 2014.04.28 11:10 기사입력 2014.04.28 11:09

댓글쓰기

안행부·교육부 장관 1순위 꼽혀
해수부는 가장 큰 폭 교체 예상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홍원 국무총리가 27일 세월호 사고 수습과정에서 드러난 정부의 무능을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안전행정부, 해양수산부, 교육부 등 이번 참사의 주요 책임 부처 수장들의 거취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교체설이 일었던 경제부처 장관들에 대한 개각도 거론되고 있어, 국면전환을 위한 2기 내각 출범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강병규 안행부 장관, 이주영 해수부 장관,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이번 세월호 참사에 따른 내각교체 후보 1순위로 꼽힌다. 이들 장관은 사고 발생 초기대응과 이후 구조ㆍ수습과정에서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거나, 부적절한 처신을 보였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강 장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위원장으로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못해 참사를 키웠다는 책임이 있다. 대책본부는 사고 신고 접수 후 1시간이 다 돼서야 늑장 가동된데다 첫날부터 구조자ㆍ탑승자 수를 오락가락 발표해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뒤늦게 범정부사고대책본부를 꾸리고 총리가 본부장을 맡았지만, 본부장이 총리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바뀌는 등 뒤늦은 수습과정에서도 재난대응을 총괄해야할 안행부의 역할은 보이지 않았다. 안행부에서는 취임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강 장관과 함께 대책본부 차장을 맡은 이경옥 안행부 2차관 등도 물갈이 후보로 거론된다.

 사고 주무부처인 해수부에서는 가장 큰 폭의 쇄신이 예상된다. 이번 사태 이후 해피아(해수부 마피아) 논란이 일며 각종 병폐가 지적되고 있다. 이미 주성호 한국해운조합 이사장 등은 사퇴를 표명한 상태다.

 일각에서는 지난달 취임한 이 장관 대신 손재학 차관과 1급들이 줄사퇴하고, 이 장관이 사고 수습과 함께 해수부 마피아에 대한 개혁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사안이 큰 만큼 이 장관과 차관, 주요 국실장을 모두 포함하는 전면 교체 가능성도 힘을 얻고 있다. 해양경찰청장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도 탑승자 구조 과정에서 대응이 미흡했다는 책임을 지고 물러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서 장관은 이번 세월호 사고후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는 체육관에서 컵라면을 먹는 등 논란이 되는 언행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 2월 경주 리조트 붕괴사고가 발생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다시 학생들이 대거 희생됐다는 점에서 서 장관도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에는 충남 태안에서 사설 해병대 캠프에 참가한 고교생들이 5명이나 세상을 떠났다. 세월호 참사는 서 장관 취임 후 세번째 사고다.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그 밖의 경제팀이 교체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 경제부처 관계자는 "이번 사안이 워낙 커 관계당국 한두 명이 교체되고 끝나지 않을 분위기"라며 "사고 수습이 아직 진행 중인 만큼 이번 사태가 당장 내각 총사퇴나 장관들의 연쇄 사퇴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