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좋은시절' 택연, 쌍둥이들 아빠로 거듭나기 '뭉클'

최종수정 2014.04.26 21:07 기사입력 2014.04.26 21:02

댓글쓰기

2PM 택연이 KBS2 '참좋은시절'에서 쌍둥이들의 아빠로 거듭나려 노력했다. /사진은 방송 캡처.

2PM 택연이 KBS2 '참좋은시절'에서 쌍둥이들의 아빠로 거듭나려 노력했다. /사진은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2PM 택연이 26일 오후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참좋은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에서 자식들에게 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주려 애썼다.

이날 강동희(택연 분)는 집안에서 자신의 자식인 강동주(홍화리 분)와 강동원(최권수 분)을 불러 세웠다.

그는 아이들에게 할 말이 있었다. 최근까지 그들을 속여 왔기 때문. 아이들은 강동희가 아버지인줄도 모르고 수년을 지내왔다.

아이들은 그 사실에 대해 배신감을 느끼고 있었다. 특히 강동주는 "난 강동희씨를 아버지로 인정 못 한다"며 완강한 태도를 보였다.

강동희는 그런 아이들을 달래주려 노력했다. 그는 "엄마 몫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진심을 담아 말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그 말을 믿어주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택연의 연기력은 단연 돋보였다. 그는 겉으론 '상남자'지만 마음만큼은 한없이 부드러운 강동희의 모습을 공감되게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