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양시장 훈풍…미분양 점점 줄어 4만가구대

최종수정 2014.04.27 11:00 기사입력 2014.04.27 11:00

댓글쓰기

국토부, 3월말 기준 집계…8년5개월만에 5만가구 밑으로
준공후 미분양은 2만758가구로 전월보다 565가구 늘어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미분양주택이 8년5개월 만에 4만가구대로 감소했다. 오랜 전셋값 상승과 분양시장 훈풍 속에 미분양 물량이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3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을 보면 전국 미분양 주택은 4만8167가구다. 전월 5만2391가구 대비 4224가구가 감소해 7개월 연속 줄었다. 이는 2005년 10월(4만9495가구) 이후 8년5개월 만에 4만가구에 진입한 것이다.

이중 신규 미분양은 2182가구로 전월보다 1722가구 늘었고 기존 미분양은 2406가구가 해소됐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전월 2만9278가구보다 3196가구 줄어든 2만6082가구로 나타났다.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새로 분양한 단지에서 미분양 물량이 적었던 데다 경기도에 있던 기존 미분양이 팔려나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방은 전월 2만3113가구 대비 1028가구 감소한 2만2085가구로 나타나 4개월 연속 줄었다. 부산에서 1378가구의 신규 미분양이 발생했으나 부산, 충남, 울산 등을 중심으로 기존 미분양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라는게 국토부 설명이다.

규모별로는 85㎡ 초과 중대형은 2만1068가구(수도권 1만5229가구, 지방 5839가구)로 전월(2만2313가구) 대비 1245가구 줄었다. 85㎡ 이하는 2만7099가구(수도권 1만853가구, 지방 1만6246가구)로 전월 3만78가구 대비 2979가구 줄었다.

이에비해 악성으로 불리는 준공후 미분양은 전월 대비 565가구 증가한 2만758가구였다. 경기도를 중심으로 준공되는 아파트단지가 늘어나며 증가세를 이끌었다. 경기도에서 3월 준공을 맞은 단지 중 1348가구가 준공후 미분양으로 잡혔다. 수도권은 1만2093가구로 전월보다 814가구 증가했고 지방은 8665가구로 249가구 줄었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교통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 및 온나라 부동산포털(http://www.onnar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