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분양주택 2006년 이후 최저…5만가구대 진입

최종수정 2014.02.26 11:00 기사입력 2014.02.2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전국 미분양주택이 7년8개월 만에 5만 가구대로 감소했다.

국토교통부는 1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5만8576가구로 전월(6만1091가구) 대비 2515가구가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06년 5월(5만8505가구) 이후 7년 8개월 만에 5만가구대로 재진입한 것이다.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인 영향이다.
국토부는 8·28 부동산 대책 등의 영향으로 기존 미분양이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이라며 준공후 미분양도 전월대비 1185가구 감소한 2만566가구로 9개월 연속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준공후 미분양은 지난 2008년 3월(2만12가구)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전월(3만3192가구) 대비 495가구 감소한 3만2697가구로 나타나 3개월 연속 감소했다.

인천 남구(2124가구)에서 대규모 신규 미분양이 발생했으나 화성시(610가구), 수원시(523가구) 등 경기에서 기존 미분양이 크게 감소했다. 지방은 전월(2만7899가구) 대비 2020가구 감소한 2만5879가구로 나타나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이는 지방 최고점인 지난 2008년 12월(13만8671가구)에 비해 81% 감소한 것으로 부산, 광주, 경남 등을 중심으로 기존 미분양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규모별로는 85㎡ 초과 중대형은 2만3384가구로 전월(2만4102가구) 대비 718가구 감소했다. 85㎡ 이하는 3만5192가구로 전월(3만6989가구) 대비 1797가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