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조선해양, ‘노르웨이 입양가족 방문 행사’ 열어

최종수정 2014.04.22 09:18 기사입력 2014.04.22 09:18

댓글쓰기

지난 21일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를 방문한 노르웨이 입양가족들이 홍보관에서 조선소 야드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사진제공)

지난 21일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를 방문한 노르웨이 입양가족들이 홍보관에서 조선소 야드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사진제공)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대우조선해양 은 21일 노르웨이 입양가족을 초청해 거제 옥포 조선소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진행된 ‘대우조선해양 초청 노르웨이 입양가족 방문 행사’가 조선소에서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우조선해양은 2011년부터 노르웨이 입양가족의 방한을 후원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토비요른 홀테 주한 노르웨이 대사부부를 비롯해 노르웨이 입양가족 60여명과 한·노 친선협회 우제홍 회장, 대우조선해양 이철상 인사지원실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드릴십, 반잠수식 시추선 등 해양플랜트를 직접 둘러보고 대한민국 조선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역사에 대한 설명을 듣는 등 조선해양산업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시간을 가졌다.

대우조선해양은 1979년 노르웨이 선주인 오드펠 탱커 (Odfjell Tanker)사로부터 첫 호선을 수주한 이후, 노르웨이 지역 선사들로부터 현재까지 79척 120억 달러 상당을 수주하고 있다.

이철상 인사지원실장(부사장)은 “옥포조선소에서 직접 확인한 대한민국 조선해양산업 발전상이 모국에 대한 참석자들의 자부심과 긍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면서 “이번 방문을 계기로 방문자 중 노르웨이 해양산업을 이끌어나가는 인재가 탄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