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온실가스 감축목표 7년 앞서 초과달성

최종수정 2014.04.22 11:00 기사입력 2014.04.2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 는 지난해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연간 온실가스 발생량을 3800만톤 줄였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2020년 온실가스 발생량을 연간 3000만톤 감축하겠다'는 LG전자의 목표를 7년이나 앞당긴 것이다.

LG전자는 TV 주요 제품에 스마트 에너지 세이빙 (Smart Energy Saving) 기술을 적용, 기존 제품 대비 소비전력을 최대 67%까지 줄였다. 또 세탁기에 6모션 및 듀얼 스팀 기술을 적용해 소비전력을 최대 50%, 초절전 슈퍼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에어컨에서는 최대 60% 절감했다.

소비전력1kWh가 감소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은 0.424kg씩 줄어든다. 47인치 TV 한 대 기준 연간 온실가스 감축량은 약 131kg 수준으로 일반 승용차 1대가 서울에서 부산까지 왕복할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 규모와 비슷하다.

목표를 초과 달성함에 따라 LG전자는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2020년 연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기존 대비 약 2배 상향 조정한 6000만톤으로 재수립했다. 이 감축 목표는 소나무 약 4억30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소비전력 저감 기술 및 제품 수명 개선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주요 제품에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소비자가 냉장고, 세탁기, TV, 모니터 등 각 제품 별 온실가스 배출량을 인지할 수 있도록 '탄소배출량 인증' 및 '저탄소 제품인증' 취득을 확대한다.

김준호 LG전자 품질센터장 전무는 "고효율 제품과 에너지절감 기술을 지속 개발하고 관련 인증 취득을 확대해 친환경 선도기업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