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랑천 녹색으로 물들인다

최종수정 2014.04.22 07:35 기사입력 2014.04.22 07:35

댓글쓰기

성동구, 중랑천 시멘트 호안사면, 송정제방 산책길 올 10월 완료 예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성동구(구청장 고재득)가 ‘중랑천 녹색브랜드화 사업’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선다.

‘중랑천 녹색브랜드화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해 7월부터 시작, 중랑천을 구역별 특색에 맞는 친환경 녹색 문화 공간으로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중랑천은 서울 동북권의 젖줄로 자전거와 산책 등 지역주민의 소중한 휴식공간이자 철새보호구역, 살곶이다리 등 생태학적, 역사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2016년까지 중랑천 20.4km를 7개 해당자치구의 구역별 특성에 맞게 녹음 터널, 장미원, 자생식물 단지, 쉼터 등으로 꾸미고 주요 장소의 스토리텔링과 전문가, 시민, 기업이 참여해 함께 만들고 가꾸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 지난 3월 중랑천 녹색브랜드화사업의 공감대 형성 및 시민과 소통과 참여를 위해 시민 600여명과 함께 중랑천 살곶이체육공원에서 나무심기를 해 의미있는 한 삽으로 중랑천 녹색브랜드화의 첫발을 내딛었다.
살곶이공원 녹화 후 모습

살곶이공원 녹화 후 모습


올해 성동구는 ▲중랑천 고수호안 사면녹화사업 ▲송정제방 장미-벚꽃길 특화거리조성 ▲중랑천 꽃나무심기사업 등 3개 사업으로 중랑천 녹색브랜드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시에서 5억7900만원을 지원받아 중랑천 자전거길 주변으로 녹음수를 심고 고수호안 사면에 꽃창포, 원추리 등 사계절 초화류를 심고, 송정제방 산책로를 장미와 벚꽃이 넘실거리는 특화거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달부터 설계용역, 서울시 설계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향후 10월말까지 공사를 끝마칠 예정이다.

성동구의 중랑천은 전체 5.4km 구간인데 대부분 지역이 ‘철새보호구역’으로 서울에서는 드물게 붉은머리오목눈이, 박새, 황조롱이, 흰빰검둥오리, 쇠오리 등 철마다 철새들이 찾아오는 생태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공간이다.

이 사업을 통해 친환경적으로 하천 생태계를 복원해 생태적으로도 건강하게 자연을 유지하고 이용 주민들이 아름다운 하천경관을 감상하면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공간으로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재득 성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랑천을 청계천, 한강과 연계해 아름다운 하천 산책로를 활용한 주민건강 코스로 조성, 주민들에게 자연생태 체험 및 여가활용 공간으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