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보미 태권도 3단 "김연우, 예쁘다고 깔보다가 참패"

최종수정 2014.04.16 08:54 기사입력 2014.04.16 08:54

댓글쓰기

▲윤보미 태권도 3단.(사진:KBS'우리동네예체능'방송캡처)

▲윤보미 태권도 3단.(사진:KBS'우리동네예체능'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윤보미 태권도 3단 "김연우, 예쁘다고 깔보다가 참패"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태권도 3단 유단자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 동네 예체능'에는 예체능 팀 강호동, 김연우, 줄리엔강, 서지석, 호야, 필독, 박지해, 김종겸, 김나현, 임현제와 남체능 팀 이동준, 석주일, 윤형빈, 윤보미, 정시후, 송가연, 태미, 파비앙의 태권도 겨루기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윤보미는 "태권도 3단이다. 유치원 때부터 태권도를 배워 중학교 때 동메달을 따고 그 후 한 번도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강호동이 "아무리 보호 장비가 있지만 태권도 하다가 다치면 활동에 지장이 있을 텐데"라고 말하며 걱정했지만 윤보미는 씩씩하게 "무대 위에서 지우지 않고 하겠다. 영광의 상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윤보미는 가수 김연우와 대결해서 13:7로 대승을 거뒀다.

윤보미 태권도 3단 소식에 네티즌은 "윤보미, 태권도 3단? 장난 아니네" "윤보미, 호신술로 좋을듯" "윤보미, 씩씩하네" "윤보미, 반전매력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