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에스더 "일본 진출 8년 만에~"

최종수정 2014.04.13 17:53 기사입력 2014.04.13 17:53

댓글쓰기

이에스더가 스튜디오앨리스 우승 직후 환호하고 있다. JLPGA투어 캡처.

이에스더가 스튜디오앨리스 우승 직후 환호하고 있다. JLPGA투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이에스더(28ㆍ한국명 이지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진출 8년 만에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13일 일본 효고현 요가와의 하나야시기골프장(파72ㆍ6376야드)에서 끝난 스튜디오앨리스레이디스오픈(총상금 6000만엔) 최종 3라운드에서 2언더파를 작성해 1타 차 우승(9언더파 207타)을 차지했다.

그것도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우승버디를 솎아내는 짜릿한 역전우승이다. 2007년 JLPGA투어에 데뷔해 그동안 준우승 세 차례가 최고 성적이었다. 우승상금이 1080만엔(1억원)이다. 안선주(27)의 지난주 야마하레이디스오픈 우승에 이어 한국의 2주 연속 우승 합작이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