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마약밀매 혐의’ 30대 유서 남기고 자살

최종수정 2014.04.13 14:46 기사입력 2014.04.13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마약 밀매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30대가 자신의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6시17분께 A(38)씨가 인천시 서구 가정동 자신이 사는 빌라 주차장에서 차량 안에 번개탄을 피우고 숨져 있는 것을 모친이 발견했다.
A씨는 최근 일본에서 국내로 마약을 들여오다가 적발돼 불구속 상태에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A씨는 숨지기 전 처벌을 받을 것을 두려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유서가 발견됐고 외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타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처벌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자살한 것으로 보고 따로 부검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