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융합 웹플랫폼 육성을 위한 'HTML5융합기술포럼' 11일 발족

최종수정 2014.04.10 12:00 기사입력 2014.04.1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11일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HTML5 융합기술포럼'을 발족한다. HTML5 융합기술포럼은 웹플랫폼인 HTML5의 다양한 응용 분야에 대한 기술연구와 선도사례 확산을 위해 미래부 산하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설립된다.

차세대 ICT 핵심요소 중 하나인 HTML5 융합기술은 특정 플랫폼이나 단말 환경에 종속되지 않는 웹표준 기술이다. HTML5에 기반한 보안·인증기술, 웹앱 게임 및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등 인터넷과 기존 산업이 융합된 새로운 서비스와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웹플랫폼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에 발족한 포럼은 이러한 HTML5 융합기술을 발굴하고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해 포럼 내 여러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해 HTML5 융합기술이 구현된 레퍼런스 제품을 발굴·구현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또 정기적인 테크니컬 리포트 발간, 개발자 대상의 다양한 교육 세미나 및 콘퍼런스 개최 등 HTML5 개발자를 육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포럼에는 이동통신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제조사(삼성전자, LG전자), 포털(네이버) 및 SW기업(안랩, 인프라웨어, 인크로스, 투비소프트 등) 등 HTML5를 선도적으로 활용하는 다양한 산업분야의 주요 기업과 유관 공공기관(ETRI, KISA, TTA)이 함께 참여한다.

미래부는 이번 포럼 발족기념으로 국제 웹표준화기구인 W3C와 공동으로 TTWF 2014(Test the Web Forward in SEOUL 2014) 행사 및 국제 HTML5 개발자 콘퍼런스를 함께 개최한다.
TTWF 2014는 웹개발자가 웹표준 스펙을 배우고 케이스를 직접 작성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W3C 주관의 해커톤 행사로 국내에서는 최초다. 이 행사는 11~12일 리츠칼튼호텔에서 개최되며 국내외 웹 표준 전문가들과 개발자들이 함께 어울리고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될 전망이다.

국제 HTML5 개발자 콘퍼런스는 국내·외 개발자 및 기업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웹앱·왭컨버전스·미래웹 등 HTML5 융합기술과 관련한 다양한 주제발표로 구성된다. 이반 허먼, 다니엘 데이비스 등 W3C의 저명한 웹표준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선다.

이진규 미래부 인터넷정책관은 "HTML5 융합기술포럼이 새로운 인터넷 융합 신산업을 창출하고 확산시켜 창조경제의 든든한 토대 마련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포럼에 참여한 기업들이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웹 환경을 조기에 정착시키고, HTML5 응용 분야에 대한 선도 사례 확산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미래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 기술표준원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후원한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