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종록 미래부 차관 "윈XP 사용자 위해 철저 대비를"

최종수정 2014.04.09 14:12 기사입력 2014.04.09 14:12

댓글쓰기

인터넷진흥원 기술지원 종료 비상대응반 격려방문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중대로 한국인터넷진흥원 윈도우XP종료 비상대응반을 방문해 정경호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왼쪽)으로부터 보호나라(www.boho.or.kr) 사이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윈도XP 종료에 따른 전용 백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중대로 한국인터넷진흥원 윈도우XP종료 비상대응반을 방문해 정경호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왼쪽)으로부터 보호나라(www.boho.or.kr) 사이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윈도XP 종료에 따른 전용 백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이 윈도XP 후속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사용자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관계기관이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9일 미래부에 따르면 윤 차관은 이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을 방문해 윈도XP 기술지원 종료 비상대응반 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윤 차관은 "아직 윈도XP를 사용하는 국민들이 많은 만큼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미래부와 KISA 등 관계 기관들이 대비해야 한다"면서 "APCERT, FIRST 등 해외 침해사고대응팀과 윈도XP 관련 정보공유 및 공조대응 체계를 강화하고, 국내에서 관련 백신을 제작하는 경우 해외와도 공유하라"고 강조했다.

비상대응반은 KISC 신고·DDoS 사이버 대피소·DNS 싱크홀·스팸트랩시스템 등 다양한 루트를 통해 악성코드 감염정보를 수집하고, 전담 모니터링 인력을 배치하는 등 윈도우 XP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위협에 대한 대응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