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레용팝 금리, 가수 데뷔 전 '모낭분리사'

최종수정 2014.04.09 13:12 기사입력 2014.04.09 13:12

댓글쓰기

▲크레용팝 금리, 가수 데뷔 전 모낭분리사.(출처: Mnet '비틀즈코드3D' 방송 캡처)

▲크레용팝 금리, 가수 데뷔 전 모낭분리사.(출처: Mnet '비틀즈코드3D'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크레용팝 금리, 가수 데뷔 전 모낭분리사

걸그룹 크레용팝 멤버 금미가 가수 데뷔 전 자신의 과거 이력을 밝혀 화제다.
8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비틀즈 코드 3D'에 출연한 금미가 "데뷔 전 모낭분리사로 일하다 우연히 오디션을 보고 가수가 됐다"며 운을 뗐다.

이 말을 듣고 '비틀즈 코드 3D' MC 신동이 금미에게 "(머리카락)한 가닥당 얼마씩 하냐"고 묻자 금미는 "한 2000원 정도 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MC 미르도 자신의 이마를 내보이며 "여기 몇 모 심어야 하냐"고 하자 금미는 "살짝 파인 M자 이마이긴 하다"며 "한 2000모나 1800모 정도를 심어야 한다"고 답했다.
크레용팝 금리가 가수 데뷔 전 모낭분리사였던 사실을 안 네티즌은 "크레용팝 금리 모낭분리사, 웃기다" "크레용팝 금리 모낭분리사, 잘 어울리네" "크레용팝 금리 모낭분리사, 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