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LTE 무제한 요금제' 출시 이틀새 가입자 8만 명

최종수정 2014.04.06 15:24 기사입력 2014.04.06 15:24

댓글쓰기

75%가 기존 LTE 요금제에서 전국민 무제한 요금제로 직접 변경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SK텔레콤(대표 하성민, 이하 SKT)이 내놓은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가 출시 이틀 만에 신규 가입자 8만 명을 돌파했다.

SKT는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신규 가입자가 출시 이틀만에 8만800여명(기존 자동 업그레이드 고객 100만명 제외)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이 중 74.8%인 6만500여명은 기존에 사용하던 요금제를 변경한 가입자이며, 25.1%인 2만300여명은 단말기를 교체(신규/기변)하면서 요금제를 변경한 경우다.

SKT에 따르면 데이터무제한 요금제 신규 가입 고객 8만800여명이 선택한 요금제는 ▲’전국민무한 75+안심옵션’(5만9000명) ▲’전국민무한 85’(2만명) ▲’전국민무한 100’(1000명)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24개월 약정일 경우 실 고객부담금이 6만1000원대인 ‘LTE 전국민무한 75+안심옵션’ 요금제는 신규/기변 1만6000명, 직접 요금제 변경 4만3000명을 합해 총 5만9000명의 고객이 가입했다.

특히 ‘LTE 전국민무한 75+안심옵션’ 요금제로 직접 변경한 고객 4만3000명 중 1만2000명은 ‘LTE 85' 'LTE100’ 등 기존 LTE 요금제에서 데이터무제한 요금제로 전환한 경우였다.
이와 함께 ‘LTE 전국민무한 85’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도 신규/기변 4000여명, 직접 변경 1만6000여명을 합해 총 2만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SKT 고객들의 요금제 변경은 고객센터와 대리점, 온라인 T월드, 모바일 T월드에서 가능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경쟁사 대비 낮은 월정액, 속도제어 없는 기본 제공 데이터, 무한 멤버십·콘텐츠 무제한 혜택 등으로 SKT의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영업정지 기간에도 지속적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