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왔다!장보리' 김혜옥, 후계자 향한 욕망…'진부해!'

최종수정 2014.04.05 22:00 기사입력 2014.04.05 21:59

댓글쓰기

배우 김혜옥이 후계자에 대한 욕망을 드러내며 식상한 전개를 드러냈다. / 해당 방송 캡쳐

배우 김혜옥이 후계자에 대한 욕망을 드러내며 식상한 전개를 드러냈다. / 해당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김혜옥이 후계자에 대한 욕망을 드러내며 식상한 전개를 보여줬다.

5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비술채의 후계자가 되기 위해 심사위원에게 뇌물을 돌리는 인화(김혜옥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미(김용림 분)은 인화와 옥수(양미경 분)를 불러 경합을 통해 비술채의 전수자를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인화는 전수자가 되기 위해 심사 위원으로 선정된 침선장들에게 황금실을 놓은 손수건을 선물했다.

그러나 박수미는 인화의 계략을 알고 옥수가 만든 수수한 손수건을 대신 건넸다. 그는 수수하고 따뜻한 인품이 손수건에 스며들어있다며 인화를 나무랐다. 인화는 "어머님이 대놓고 형님 편을 드는데 형님이라면 억울하지 않겠냐"며 분노를 표출했다.

인화와 옥수의 대립은 그동안 흔히 볼 수 있었던 캐릭터들의 대립으로 진부한 스토리를 보여줬다. 또 경합을 훼방놓는 인화는 악역 캐릭터의 일관성을 드러내며 지루함을 자아냈다.
한편 '왔다! 장보리'는 신분이 바뀐 두 여자와 그들의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린다. '메이퀸', '욕망의 불꽃', '보석비빔밥' 등을 연출했던 백호민 PD와 '가족의 탄생', '다섯손가락' 등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가 손을 잡았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