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대철, '왔다 장보리' 합류…'왕가네' 찌질이와 색다른 연기변신 예고

최종수정 2014.03.26 14:30 기사입력 2014.03.26 14:30

댓글쓰기

배우 최대철

배우 최대철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최대철이 MBC '왔다 장보리'에서 벤츠남으로 변신한다.

최대철의 소속사측은 26일 "최대철이 MBC 새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 강내천 역할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최대철은 극중 책임감 강하고 인간미 넘치는 열혈남 강내천 역을 연기한다. 그는 가난하지만 자신감과 열정으로 사랑을 쟁취하는 '벤츠남'의 면모를 과시할 예정이다.

특히 전작 KBS2 '왕가네 식구들'에서 찌질한 연기를 실감나게 표현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최대철이 '왔다 장보리'를 통해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대철은 "꼭 한 번 해보고 싶던 캐릭터를 할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다. 좋은 기회인 만큼 열심히 해서 작품을 빛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왔다! 장보리'는 두 여자의 신분이 뒤바뀌면서 극도의 갈등 상황에 놓이게 되는 두 딸과 그들 어머니의 이야기를 다룬다. '황금무지개' 후속으로 오는 4월 초 첫 방송.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