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명곡' 알리, 식상한 무대…'이제는 변신할 때'

최종수정 2014.04.05 19:09 기사입력 2014.04.05 19:08

댓글쓰기

알리

알리


[아시아경제 e뉴스팀]가수 알리가 식상한 무대 연출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알리는 5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이선희 편에 출연해 'J에게'를 열창했다.
그는 "저희 어머니가 낳고 난 뒤 육아일기 앨범이 'J에게'였다"며 "(이선희가) 워너비였다. 같은 무대에서 같은 곡을 불러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알리는 자신의 가창력을 맹신한 것인지 과도한 감정 이입으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날 그의 무대는 식상한 편곡과 공허한 무대 연출로 허전한 뒷맛을 남겼다. 단조로운 퍼포먼스 또한 지루하다는 평을 불러왔다.
한편 이날 방송된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전설 이선희의 두 번째 무대로 윤민수 신용재, 더원, 알리, 벤, 장미여관, 걸스데이가 출연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