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판매 '번개탄'에 자살예방문구 들어간다…왜?

최종수정 2014.04.07 11:10 기사입력 2014.04.06 06:03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번개탄에 전국 최초로 '생명은 소중합니다'란 자살 예방문구를 넣은 번개탄을 판매한다. 판매 시기는 해당 업체의 재고분이 완전 소진된 뒤다. 도는 재고분 소진시기를 4월 중순 이후로 보고 있다.

도는 4월 중순부터 도내에 판매되는 번개탄 포장지에 '생명은 소중합니다'란 자살예방 문구를 삽입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앞서 지난 2월 화성시 장안면 석포리 '대명챠콜'과 번개탄 포장지에 자살예방 문구와 자살위기상담전화번호를 넣기로 합의했다. 대명챠콜은 도내 유일한 번개탄 제조업체로 OEM(주문자상표부착) 방식으로 9개 거래처에 제품을 납품하고 있으며 국내 번개탄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다.

도와 대명챠콜은 현재 포장 도안을 확정한 상태다. 대명차콜은 재고가 소진되는 대로 새롭게 마련된 포장지를 사용하게 된다. 포장지에는 '생명은 소중합니다'라는 자살 예방 문구가 들어간다. 또 자살위기상담전화(1577~0199)와 콜센터 상담전화(120)번호도 함께 삽입된다.

번개탄 자살은 2008년 모 연예인이 자살 수단으로 사용하면서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번개탄 자살자는 2007년 15명에서 2012년 295명으로 급증했다. 이러다보니 2012년 기준 번개탄 자살은 목맴(53.1%), 투신(17.6%), 음독(10.6%)에 이어 네 번째(9.1%) 자살수단으로 집계됐다.
도 관계자는 "번개탄은 자살을 결심했을 때 주변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정작 별다른 제재수단이 없어 포장지에 생명사랑 문구 삽입을 추진하게 됐다"며 "번개탄에 자살예방문구를 넣는 것은 전국 자치단체 중 경기도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도는 문구 삽입 등에 필요한 소요경비를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회사 측에서 자비로 하겠다고 밝혀 지원은 하지 않기로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