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2Q 신제품 출시효과로 실적 개선<우리투자證>

최종수정 2014.04.02 08:01 기사입력 2014.04.02 0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우리투자증권은 2일 삼성전자 에 대해 2분기 신제품 출시효과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80만원을 유지했다.

이세철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IM 및 반도체 부문 실적 회복으로 8조4800억원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며 "2분기에는 갤럭시S5등 신제품 출시 효과로 영업이익 9조3400억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1분기 IM부문은 스마트폰 판매 증가 및 SCM(공급망관리)을 통한 원가 개선으로 영업이익 6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했고 반도체부문은 업황 호조 속 시스템 반도채 부문 약세로 2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2분기부터는 갤럭시S5 제품 출시, 태블릿 제품 본격화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갤럭시S5의 경우 디스플레이와 D램, 낸드 스펙에서 갤럭시S4와 차이가 없는 반면, 가격은 30% 이상 하락했기 때문에 최소 7% 원가 하락을 예상한다"며 "스마트폰 부문 적정이익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체는 2분기부터 3D V낸드가 본격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고 실적이 약화된 디스플레이도 2분기부터 회복될 것이라고 봤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