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캐피탈, 아가메즈 없이 삼성화재 완파…챔프전 선승

최종수정 2018.09.12 09:31 기사입력 2014.03.28 21:34

댓글쓰기

[사진=현대캐피탈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정규리그 우승 팀 삼성화재를 상대로 챔피언결정전에서 먼저 웃었다.

현대캐피탈은 2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3-2014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1차전에서 삼성화재를 세트스코어 3-0(25-20 25-19 25-22)으로 완파했다.
기선을 제압한 현대캐피탈은 2005-2006, 2006-2007시즌 2년 연속 우승한 뒤 7년 만의 정상 탈환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남자부 역대 아홉 차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 승리 팀이 여덟 번 (88.9%) 우승했다.

주포 리버맨 아가메즈가 부상으로 빠진 악재를 딛고 일궈낸 완승이다. 아가메즈는 1세트 10-7에서 삼성화재 레오의 공격을 블로킹하기 위해 점프한 뒤 착지하다 레오의 발을 밟아 왼 발목이 꺾였다. 대신 투입된 송준호가 알토란 활약으로 빈자리를 메워 승리에 일조했다.

문성민이 19점으로 팀 내 최다득점을 올렸고, 송준호가 11점, 최민호가 블로킹 3개 포함 9점을 보탰다. 삼성화재는 레오가 양 팀 최다인 25점을 책임졌으나 범실을 11개나 기록해 활약이 반감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