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운석이란, 진주운석 세번째 발견자 "국가에 기증하고 싶다"

최종수정 2014.03.25 16:42 기사입력 2014.03.25 16:42

댓글쓰기

▲운석이란? 진주 운석 유성 파편 최종 판명.(출처: MBN방송화면 캡처)

▲운석이란? 진주 운석 유성 파편 최종 판명.(출처: MBN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근 경남 진주에서 발견된 진주운석의 파편이 낙하운석으로 최종 판명됐다.

미래부는 24일 한국천문연구원이 연세대 천문우주연구진 변용익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진주운석이 낙하운석으로 판명됐다고 결론지었다.

이에 미래부는 우주연구에 있어 귀중한 자료인 진주운석의 보존·확보 및 대국민 전시 연구용 시료 배포 등의 학술적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국가적 차원의 운석 관리체계 수립을 논의하기 위한 범정부 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현재 운석의 국제시세는 g당 5~10달러로 5달러로 계산할 경우 운석의 가격은 약 5000만~1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미래부는 진주운석을 낙하운석으로 최종 판명함과 동시에 "운석은 생성 초기 지구의 모습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표상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백금족' 원소 등을 다량 포함하고 있다"고 밝혀 그 가치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진주의 세번째 운석 발견자가 '컬투쇼'와의 전화연결을 통해 기부 의사를 밝혔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운석을 발견 했다며 사연을 보내온 한 청취자와의 전화연결이 진행됐다.

진주 세번째 운석 발견자는 "나에게 기증 하려한다"라는 농담 후 "여러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기증할 생각이다"라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운석 발견자에 대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운석 발견자, 최초 발견자가 아닌 자식에게?" "운석 발견자, 땡 잡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