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주운석 유성 파편, "'백금족' 원소 다량 포함…가치는?"

최종수정 2014.03.25 07:27 기사입력 2014.03.25 07:27

댓글쓰기

▲진주운석 유성 파편 낙하운석으로 판명.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진주운석 유성 파편 낙하운석으로 판명.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근 경남 진주에서 발견된 진주운석의 파편이 낙하운석으로 판명됐다.

미래부는 24일 한국천문연구원이 연세대 천문우주연구진 변용익 교수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진주운석이 낙하운석으로 판명됐다고 결론지었다.

이에 미래부는 우주연구에 있어 귀중한 자료인 진주운석의 보존·확보 및 대국민 전시 연구용 시료 배포 등의 학술적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국가적 차원의 운석 관리체계 수립을 논의하기 위한 범정부 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현재 운석의 국제시세는 g당 5~10달러로 5달러로 계산할 경우 운석의 가격은 약 5000만원에 달한다.

하지만 미래부는 진주운석을 낙하운석으로 최종 판명함과 동시에 "운석은 생성 초기 지구의 모습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표상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백금족' 원소 등을 다량 포함하고 있다"고 밝혀 그 가치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진주운석 유성 파편이 낙하운석이라는 소식과 그 가치에 대한 정보를 접한 네티즌은 "진주운석 유성 파편, 그 가치가 엄청 나겠다" "진주운석 유성 파편, 내가 다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