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대그룹, 부동산 보유액 60조원 첫 돌파

최종수정 2014.03.23 17:00 기사입력 2014.03.23 1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10대 그룹 부동산 보유액이 사상 처음으로 60조원을 돌파했다.

2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대 그룹 소속 93개 상장사의 보유 토지 장부가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60조304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2년 말 57조5417억원보다 4.8% 늘어난 수치다.

10대 그룹의 토지 보유액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경기 불황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에도 업무용뿐 아니라 투자수익 목적의 토지 매입에 적극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용도별로는 공장부지 등 업무용 토지가 52조5115억원으로 1년 전보다 5.3% 늘어났고 임대수익 등을 위한 투자용 토지도 1.5% 증가했다.
그룹별로는 삼성·롯데·LG·두산·현대중공업·한진 등 6개 그룹이 토지 투자액을 늘렸고 현대차·SK·한화·GS 등 4개 그룹은 투자액을 줄였다.

그룹별 토지 보유액을 보면 현대차그룹(11개사)이 업무용 토지 11조9674억원과 투자용 토지 6503억원 등 모두 12조6177억원에 달해 우리나라 최고 땅 부자에 꼽혔다.

이어 삼성, 롯데, LG, SK그룹 순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