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보좌관 "다른 사실 나오면 새 고노담화 발표"

최종수정 2014.03.23 13:46 기사입력 2014.03.23 12:51

댓글쓰기

하기우다 고이치 중의원 "아베 총리도 부정하지 않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자민당 총재의 특별보좌인 하기우다 고이치 중의원은 23일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담화와 관련, 아베 정권이 실시할 검증 작업에서 다른 사실이 나오면 새 담화를 발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기우다 의원은 이날 후지TV에 출연해 "(고노담화 검증 작업 결과)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새로운 담화를 발표하면 된다. (아베 총리도 이에 대해) 어디서도 부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달 말 재개되는 북일 정부 간 공식 협상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진전이 있을 경우 "일본만이 제재를 완화해서는 안되지만 협상이기 때문에 카드를 갖고 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2020년 올림픽 개최지가 도쿄로 결정된 작년 9월, 부에노스아이레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때 아베 총리가 북한 IOC 위원을 만났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