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치원 다니는 우리 아이, 생활속에서 수학 감각 길러줘요

최종수정 2014.03.22 10:00 기사입력 2014.03.22 10:00

댓글쓰기

수학적 사고에 도움 되는 상황·소재 무궁무진…아이의 관심과 표현에 적극적으로 맞장구쳐줘야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수학교육시장이 커지고 있다. 스토리텔링 교과서 개편의 여파이기도 하지만, 어릴 때부터 수학적 감각을 길러주는 것이 시대가 요구하는 창의력·사고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취학 전 아이를 둔 부모들이 미리부터 학습지나 수학교구, 수학동화 등을 찾기도 한다.

그러나 수학적 사고력은 무엇을 가지고 어떤 활동을 하냐보다 평소 어떤 환경에서 어떤 대화를 나누느냐가 더 중요하다. 조경희 시매쓰 수학연구소 소장은 “아이가 주변의 사물과 현상의 변화에 호기심을 갖는다면 지나쳐버리지 말고 이에 맞장구치면서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려줘야 한다”며 “관심은 곧 논리적 지식이나 집중력, 주의력과도 연결돼 학교생활에도 큰 장점으로 작용하게 된다”고 말했다. 생활 속에서 6~7세 유아의 수학적 사고력을 키울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본다.
◆부모 먼저 관찰하고 표현하는 모습 보여줘야= 수학활동은 아이 스스로 어떤 대상에 관심을 갖고 관찰한 것을 이미 알고 있는 내용과 연결해보면서 자기만의 방식으로 표현하는 과정이다. 아이가 자동차 바퀴에 관심이 많다면 승용차, 버스, 택시, 자전거 등 다양한 바퀴 모양과 크기를 관찰하며 이야기해본다. 아이는 처음에는 엄마·아빠가 보는 것을 따라서 보다 점점 엄마·아빠가 보지 못했던 것까지 주의 깊게 보게 된다. 사물을 관찰하는 태도는 시각적인 것뿐만 아니라 촉각, 청각, 후각적인 것에도 작용할 수 있다. 또한 표현력을 위해서는 오늘 유치원에서 있었던 일을 시간 순서대로 말해보게 한다거나 지난 주말 동물원에 갔던 일을 떠올리며 동물들의 위치 지도를 그려보는 등 아이가 뜻하는 바를 다양하게 풀어보도록 유도한다.

◆패턴 보며 사물과 현상 간의 관계·규칙 감각 키워= 패턴은 벽지나 포장지, 옷, 보도블록 등의 무늬, ‘쿵짝짝 쿵짝짝’ 같은 박수, ‘월화수목금토일’이 매주 반복되는 달력 등 일상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패턴을 배우고 익히는 과정에서 사물이나 현상의 관계를 찾아내려는 태도, 새로운 규칙을 만들어 보려는 성향을 갖게 한다. 삼각형, 원, 사각형 등 단순한 형태를 같은 순서로 반복해서 그린다거나, 색깔을 달리해 규칙적으로 그려주는 등 그림을 통해 패턴을 쉽게 익힐 수 있게 도와준다. 부모가 먼저 일정한 간격으로 모양을 그려 넣고 아이가 그 사이에 자기가 정한 모양을 그려 넣는 방식으로 그리다 보면 반복된 모습을 경험할 수 있다.

◆‘측정’ 개념은 경험 유무에 따라 이해 폭 커= 어떤 것을 측정할 때는 단위를 사용한다. 길이, 무게, 넓이, 부피의 단위가 다르고 리터(ℓ), 밀리리터(㎖) 등 들이 단위도 있다. 이런 단위 개념은 생활 속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우유나 요구르트, 주스 등 음료 용기를 활용해서 이해할 수 있다. ‘요구르트병 몇 번이면 냄비에 물을 가득 채울 수 있을까’ ‘물을 담을 수 있는 물건을 찾아라’ 등의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개념을 이해할 수 있다. 이러한 단위 감각은 수학의 어느 개념보다도 경험에 따라 이해의 수준 차이가 클 수 있다. 어렸을 때부터 실제로 자주 보아온 물건을 활용해 감각적으로 많은 정보를 축적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
◆공간지각력에 카메라가 효과적= 공간감각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사물 사이의 위치 관계를 파악하는 것인데 가장 좋은 소재로 카메라를 꼽을 수 있다. 다양한 각도에서 사진을 찍어보며 사물의 특징과 촬영한 위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본다. 사진찍기가 익숙한 아이들은 자기가 찍고 싶은 모습이 나오려면 어디에서 어떻게 찍어야 할지 감각이 생긴다. 이러한 과정에서 공간유추의 감각이 자연스럽게 길러진다. 공간지각력은 단지 수학문제를 풀기 위해 필요한 개념을 넘어 사물이나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보며 사고의 융통성을 기르는 능력이다.

◆평소 숫자와 수 바르게 읽고 말해줘야= 보통 수를 배운다고 하면 ‘1,2,3,4…’와 같은 숫자를 배우는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숫자를 일찍 읽고 쓴다고 수학에 재능이 있다고 오해하면 안 된다. 숫자를 배우는 것과 수 체계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다르다. 실제 생활에서 수를 사용하는 다양한 상황이 있고, 그 상황에 따라 수를 읽는 방법도 달라진다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 가령 ‘고양이 3마리’ ‘건물 3층’ ‘연필 3㎝’ 등 숫자 자체는 모두 ‘3’이지만 뒤에 어떤 말이 붙느냐에 따라 읽는 방법이 다를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하도록 도와준다. 평상시에 부모가 수를 바르게 읽으며 올바른 모델 역할을 해주고 아이가 잘못 읽었을 때는 바르게 고쳐서 다시 말해준다.
<도움말: 시매쓰 수학연구소>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