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기업銀 도쿄지점 대출 연체 안돼서 더 걱정인 까닭

최종수정 2014.03.25 12:05 기사입력 2014.03.25 1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이 최근 불거진 도쿄지점 대출 사건과 관련해 딜레마에 빠졌다. 해당 대출에서 연체 등이 발생하지 않아 은행에서 취할 수 있는 조치가 마땅히 없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나 검찰의 조사에서 어떤 개인의 비리가 드러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지만 은행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조사 결과만을 기다리고 있는 처지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 도쿄지점에서 부실 정황이 발견돼 금융감독원에 자진 보고한 대출에서 아직 연체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규모 연체가 발생하면서 사안이 불거졌던 KB국민은행 도쿄지점 불법 대출 사건과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감원의 조사가 진행 중인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 도쿄지점의 대출들은 절차는 미심쩍지만 연체 없이 이자가 꼬박꼬박 들어왔다"고 말했다.

금융권에서는 부실 대출이라는 결론이 나지 않았고 연체도 없는 상황에서 은행들이 현재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보고 있다. 보통 은행에서는 부실 대출이 발생할 경우 사안에 따라 여신 정상화를 위한 조치를 취하는 데 이번엔 여의치 않은 것이다. 우리은행과 IBK기업은행이 부실 정황을 발견해 금감원에 보고한 도쿄지점의 대출금액은 각각 약 600억원, 100억원 규모다. 은행들은 올 초 자체 조사를 벌여 1인당 대출한도 초과 또는 지점장 전결금액 위반 등의 내용을 적발했다. 이에 따라 리베이트, 비자금 조성 등 각종 의혹이 제기돼 왔다. 하지만 조사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 연체가 없는 여신을 이유로 관련 직원의 징계나 처벌을 요청할 수 없다.

은행들로서는 선제적인 조치를 위하지 못한 채 손을 놓고 조사 결과만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지만 조사 결과에 따라 적지 않은 후폭풍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금감원 조사에서 대출절차나 담보 가치 평가의 적절성 등에 문제가 드러나면 기관 징계를 받을 가능성도 있다. 또 리베이트 등에 대해서 검찰의 조사가 이어져 직원의 비리가 드러나면 은행의 신뢰도에 흠집이 갈 수 밖에 없다. 한편 시중은행 관계자는 "두 은행 뿐 아니라 향후 모든 시중은행들의 해외지점 관리가 상당히 엄격해 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