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박원순, 분열의 리더십 보여줘"

최종수정 2014.03.17 07:48 기사입력 2014.03.17 07: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서울시장 출사표를 던진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16일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통합 보다는 분열의 방향으로 가는 리더십을 보여주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 박 시장의 시정운영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전 총리는 "전임시장의 공적과 정책을 폄하하고 무시해 전임시장에 찬동했던 사람들의 마음을 상하게 해 사회통합에 반할 뿐만 아니라 그 같은 사업을 다시 평가하는 과정에서 사업이 지연되거나 비용이 생기는 문제 등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시민운동의 연장선상에서 하는 시정"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총리는 '순회 경선'을 두고 당내 후보들 간 이견이 있는 것과 관련, "기본적으로 당에서 정한 룰에 따르겠다"면서도 "순회 경선은 상향식 공천제의 뜻을 분명하게 살리는 방편이라 생각하고 시민들과 당원들에게 보다 많은 선거 정보를 제공하고 올바른 판단의 기회를 부여하는 취지"라고 답했다.

정몽준 의원이 과열경쟁으로 인한 본선 경쟁력 약화를 근거로 반대하는 데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맞섰다. 그는 "한 번의 경선으로 후보를 정하는 것과 여러 번 걸쳐 심판을 받으면 더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총리는 친박 지원설에 대해 손사래 치며 "그 문제가 여러 번 제기됐고 오늘도 나와 안타깝다. 분명하게 말하는 데 주위에 많은 권유를 받아 제 스스로 고민해 출마를 결심했다"고 답했다.

이번 서울시장 도전이 차기 대권 도전을 위한 명분쌓기용 아니냐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서도 "그렇지 않다. 다른 목표를 위한 중간과정이나 징검다리로 서울시장에 나선 게 아니다"고 못박았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