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짝 사망원인, 강압적 촬영 논란… 결국 '짝' 폐지키로

최종수정 2014.03.07 10:18 기사입력 2014.03.07 10:18

댓글쓰기

짝 사망원인, 강압적 촬영 논란… 결국 '짝' 폐지키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짝'의 여성 출연자 A씨(29) 사망원인을 놓고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SBS는 결국 짝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고교 동창인 B씨(29)와 C씨(29)는 서울의 카페서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작진이 전씨를 불쌍한 캐릭터로 만들려 했다"며 A씨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와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A씨와 C씨의 전화 통화 내용에서 A씨는 "비련의 주인공 캐릭터로 잡아갔다. 맺어지는 커플들을 부각시키려고 내가 혼자 있는 장면을 너무 많이 찍는다"며 "화장실 앞까지 카메라를 가지고 와서 괴롭다"라고 말했다.

또 C씨는 B씨와 나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카카오톡 대화 내용과 관련해 "다른 사람들은 커플 되고 자기는 혼자 있는데 계속 (카메라가) 따라다녀 인격적 모멸감을 느꼈다고 했다. 잠도 못 자고 많이 아팠다더라"고 전했다.

한편 사건을 조사중인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짝 첫인상 선택에서 남성 3명의 지목을 받았으나 후반부 들어 남성 출연자들 관심이 덜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유서를 분석중인 경찰은 "사망 당시는 짝 최종 선택 전이었으나 A씨가 마음에 뒀던 남성으로부터 선택을 못받을 수 있다는 불안감에 시달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A씨 어머니 이모씨(53)는 "선택을 받지 못해 마음 고통이 컸다"고 했다.
이처럼 말 많고 탈 많았던 '짝' 프로그램이 결국 폐지된다.
한편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SBS 고위 관계자는 6일 "이날 열린 임원회의에서 출연자의 자살로 물의를 일으킨 '짝'을 종영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2011년 3월13일 첫 방송한 지 3년 만이다.

짝 사망원인과 관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짝 사망원인, '짝' 프로그램 없어졌다" "짝 사망원인, 제작진들이 누군지 언론에 공개해라" "짝 사망원인, 유가족에게 슬픈 마음 전하고 싶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