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리보조작 논란 커질듯…BOE 직원 연루설

최종수정 2014.03.06 14:36 기사입력 2014.03.06 14:36

댓글쓰기

BOE "리보조작 가담 의혹 직원 정직 처분"
내부적으로 2006년에 이미 리보문제 제기돼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리보 조작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직원 한 명을 정직 처분한 것으로 알려져 리보 조작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 은행만이 아닌 중앙은행의 문제로 비화될 경우 파문 확산은 물론 BOE의 도덕성에도 치명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BOE는 이미 2006년 리보 조작 문제를 인식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BOE가 외환조작 사건에 휘말렸다며 내부 직원 1명이 정직 처분을 받았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OE는 내부 직원이 리보 조작에 가담하거나 고객 정보를 공유했다는 증거를 찾지는 못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내부 통제 규정을 준수했는지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직원에 정직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BOE는 현재 내부 진상 조사위원회가 수 천건의 e메일과 대화방 기록, 40시간이 넘는 통화 기록 내용을 샅샅이 살펴보고 있다며 절대 시장 조작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BOE의 내부 통제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BOE가 리보 조작을 묵인한 것은 아닌지 논란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BOE는 이날 2005년 7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분기마다 있었던 BOE와 대형 은행 수석 외환 딜러 간의 상설위원회 회의록을 공개했다. 회의록 공개는 영국 정보공개법에 의해 이뤄졌다.

상설위원회는 2005년 만들어져 분기마다 한 번씩 회의를 가졌고 외환시장 현안에 대한 논의를 했다. 리보 조작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면서 지난해 2월 이후 위원회는 열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공개된 회의록에 따르면 2006년 7월 회의에서 처음으로 리보 조작 가능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2008년 5월 회의에서는 많은 트레이더들이 불투명한 리보 산정 방식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등 몇 차례에 걸쳐 리보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으나 BOE는 제대로 된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커지면서 향후 BOE의 외부 감사 등으로 조사가 확대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재무상임위원회 소속 팩 맥파든 의원(노동당)은 BOE가 이권이 걸려있지 않은 외부인에 의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크 카니 BOE 총재는 다음주 의회 재무상임위원회에 출석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세계 각국 금융당국이 리보 조작 사건에 대한 본격 조사에 착수하면서 지금까지 9개 은행 22명의 트레이더들이 해고 내지 정직 처분을 받았다. BOE의 경우 2012년 폴 터커 전 부총재가 리보 조작을 묵인하거나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터커는 이를 부인했다. 한때 BOE 총재 후보로 거론됐던 지난해 7월 카니 현 총재가 부임하면서 부총재 직에서 물러났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