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악 배우고 싶은 외국인, 국립국악원으로 오세요"

최종수정 2014.03.02 11:19 기사입력 2014.03.02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국립국악원( www.gugak.go.kr)은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오는 8일부터 5월24일까지, 12주에 걸쳐 매주 토요일 '주한외국인국악강좌'를 개최한다.

이번 강좌는 국악기 중 장구, 해금, 가야금 반으로 구분해 아리랑, 도라지 등 한국의 전통 민요와 더불어 드라마 삽입곡, 외국민요, 산조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국립국악원의'주한외국인국악강좌'는 국내 거주 외국인들을 위해 1993년 처음 개설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개설 이래 약 3000명이 수강한 대표적인 문화 강좌다.

국립국악원의'주한외국인국악강좌'는 국내 거주 외국인들을 위해 1993년 처음 개설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개설 이래 약 3000명이 수강한 대표적인 문화 강좌다.

강좌는 영어와 한국어로 진행하며 수업에 필요한 악기는 국립국악원의 교육용 악기를 지원한다. 아울러 강좌의 마지막 날(5월 24일)은 모든 참가자들이 국립국악원 예악당 연주회 무대에 오른다.

강좌 신청은 국악에 관심이 있는 외국인이라면 누구나 가능하며, 오는 6일까지 국립국악원 영문 누리집(www.gugak.go.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일(gugakwon@gmail.com)로 보내면 된다. 가야금 과정은 초급과 중급으로 구분해 각각 20명과 10명을, 장구는 25명, 해금은 15명까지 선착순 모집하며, 참가비는 3만원이다.

국립국악원의'주한외국인국악강좌'는 우리 음악을 보다 깊이 있게 배우고 싶어하는 국내 거주 외국인들을 위해 1993년에 처음 개설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3000여명이 수강한 대표적인 문화 강좌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