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등교과서에 광주시 광산구 주민자치 수록 화제

최종수정 2014.03.02 09:00 기사입력 2014.03.02 09:00

댓글쓰기

초등교과서에 광주시 광산구 주민자치 수록 화제

“광주 초등4학년 교과서 발간돼 ”
“더불어락노인복지관, 주민참여포인트제, 송정1동·우산동 주민 등”


[아시아경제 조재현 기자]광주지역 초등학교 교과서가 광산구를 집중적으로 소개해 화제다.

광주광역시교육청이 최근 펴낸 4학년 1학기 사회과 교과서 ‘광주의 생활’이 송정1동 주민자치, 더불어락 노인복지관, 광산구 주민참여포인트제, 우산동 잉계마을 북카페 마을애(愛) 등 광산구의 모범적인 주민자치 사례들을 줄줄이 수록했다.

125쪽짜리 얇은 교과서가 한 자치구의 여러 사례들을 소개한 것은 드문 일. 소재도 지자체, 복지관, 마을 주민자치기구 등 다양하게 발굴해 조명했다.

교과서는 광산구의 사례를 제3장 ‘민주주의와 주민자치’ 편에서 7쪽(p92~p97), 제2장 ‘도시의 발달과 주민생활’ 편에서 1쪽(81p) 등 모두 8쪽에 걸쳐 자세히 기술하고 있다.
교과서는 ‘지역 문제의 민주적 해결 과정’ 사례로 송정1동 두레마을 주민들의 활동을 실었다.

주민들이 회의를 통해 ‘사람살이가 있는 두레마을’ 계획을 세워 실천하고, 광산구가 이를 뒷받침한 과정을 보여준다. 현재 주민들은 빈 상가 공간을 마을 사랑방으로 꾸민 ‘쉼마루’를 거점으로 교류하며 보다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어가고 있다.

‘노인 문제를 지혜롭게 해결한 우리 지역의 이야기’ 예시로는 운남동 더불어락 노인복지관이 꼽혔다.

교과서는 “노인들이…삶의 희망을 발견할 수 있는 곳이 필요하고, 노인이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임을 알게 하는 곳이 있어야 한다”며 그 성공사례로 더불어락 노인복지관을 두 쪽에 걸쳐 자세히 소개했다.

교과서는 또 복지관 어르신들이 스스로 북카페 조성에 나서자 주민들이 재능과 물품 기부로 힘을 보탠 사례를 전하며, “광산구 노인복지관은 더 이상 노인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주민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변했다”고 기술했다.

이와 함께 97쪽에는 ‘주민자치를 위한 우리 지역의 노력’ 사례로 광산구 주민참여 포인트제를 실었다.

온·오프라인에서 제안, 신고, 교육 등 행사 참여를 한 주민에게 포인트를 주는 이 제도는 광산구가 지난해 2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주민들은 누적 포인트를 전통시장 상품권, 쓰레기봉투로 교환할 수 있다.

또 81쪽 ‘행복한 광주를 만드는 사람들’ 코너에는 주민들이 스스로 살기좋게 일군 마을 사례 3가지 중 광산구 우산동 잉계마을 이야기를 소개했다.

마을사랑방인 북카페 마을애(愛)를 만들고, 이를 거점으로 마을 일을 민주적으로 도모하는 주민들의 사례다.

이 교과서는 민주주의를 키우고,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들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스스로 나서야 한다는 것을 일깨우고 있다.

최미석 교과서 집필위원은 “주민자치가 제대로 되려면 주민과 지자체가 긴밀히 협조해야 하는데, 광산구 더불어락 등은 그 대표적인 사례”라고 교과서 등재 이유를 밝혔다.

최 위원은 “주어진 조건대로 살고, 누군가가 대신 해주기를 바라며 살아서는 안 된다”며 “우리 고장을 일구는 주역은 바로 우리 자신이라는 것을 학생들이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조재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