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천!클래식]바로크 음악의 향연…'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 최초 내한

최종수정 2014.03.01 08:00 기사입력 2014.03.01 08:00

댓글쓰기

3월12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공연..헨델, 비발디 등 선곡

[추천!클래식]바로크 음악의 향연…'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 최초 내한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올 봄, 조반니 안토니니가 이끄는 '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Il Giardino Armonico, IGA)'가 최초로 내한한다. 이탈리아어로 '조화의 정원'이란 뜻을 가진 IGA는 1985년 이탈리아에서 결성된 시대악기 연주단체다.

유럽 명문 음악학교 출신 평균 연령 30세의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된 IGA는 1989년부터 창단 멤버이자 세계적 리코더 연주자 조반니 안토니니가 악단을 이끌고 있다. 밀라노 출신인 조반니 안토니니는 밀라노 시립음악학교와 제네바 고음악 센터에서 공부했으며, 1996년 '일 프로테오' 음반으로 그라모폰상을 수상 할 만큼 세계적 리코더 연주자로도 유명하다.
IGA는 작곡가가 곡을 쓴 시대의 악기, 악보 등에 충실하면서도 17~18세기 레퍼토리에 대한 독특한 해석으로 유명하다. 또 세계에 바로크 음악 붐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비발디를 비롯한 18세기 작곡가들의 작품을 음반으로 제작해서 주요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격렬한 열정이 휘몰아치는 비발디의 '사계'와 담백하고 정교한 힘이 살아있고 리듬감 있는 열정적 연주의 수많은 레코딩은 곧바로 세계 음반시장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2005년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빅토리아 물로바와의 녹음(비발디 바이올린 협주곡)은 디아파종 상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성악가들과의 리사이틀, 오페라 연주 그리고 고전음악으로 활동의 폭을 넓혀가고 있는데 2009년 체칠리아 바르톨리와의 음반은 프랑스와 벨기에에서 발매 후 3개월 만에 플래티넘을 기록했다. 2010년 발매된 비발디의 오페라 '오토 황제의 별장'은 큰 성공과 함께 디아파종 상을 수상했다. 현재는 하이든 교향곡 전곡 녹음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3월12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이번 내한공연에서도 IGA는 특유의 바로크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헨델과 비발디의 합주협주곡과 목관(리코더, 샬뤼모, 플라우티노)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텔레만과 비발디의 협주곡, 비발디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라 폴리아 D단조를 연주한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