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박원순 구룡마을 특혜의혹' 수사요청

최종수정 2014.02.28 19:58 기사입력 2014.02.28 1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28일 서울 강남구 판자촌 '구룡마을'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 박원순 서울시장과 전·현직 서울시 간부, 일부 지주들을 관련자로 지목하고 검찰에 수사 요청했다.

이노근 의원은 이날 당 국토위원을 대표해 서울중앙지검 민원실에 수사 요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수사 요청서를 통해 "지난 2008년 4월부터 포스코건설이 대지주 A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1600억원 규모의 지급 보증을 했다"며 "A씨가 이 돈으로 구룡마을 토지를 매입하고 관련 공직자를 상대로 로비를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포스코건설은 당시 구룡마을이 개발할 수 없는 땅임에도 9차례나 지급보증 연장을 해주면서 A씨의 토지 매입을 지원했다"며 "박원순 시장은 당시 포스코건설 사외이사로 재직 중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환지 방식'으로 개발 방식을 변경하기 위해 서울시와 국토부, 전·현직 정치인 등에 대해 전방위적 로비를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해 국토위 국정감사 당시 이제원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이 '(변경된 개발 방식인' 일부 환지 방식 도입을 부시장과 시장에게 보고하지 않았고 보고문건도 없다'고 증언했지만 부시장이 일부 환지 방식 도입을 지시한 문서(2012년 7월24일자)가 추가로 드러났다"며 박 시장 개입 여부에 대한 수사 요청을 했다.

그러나 포스코는 이날 해명 자료를 내고 "박 시장은 포스코건설의 사외이사였던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해당 토지는 시행사가 군인공제회에서 보증한 금융권 프로젝트파이낸싱(PF) 650억원을 가지고 2002년께 최최로 매입했다"고 반박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