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석형 후보, "닭오리 판매 상인 지원대책 시급"

최종수정 2014.02.16 18:04 기사입력 2014.02.16 18:04

댓글쓰기

"전방위 대책 마련해야"

이석형 후보, "닭오리 판매 상인 지원대책 시급"
[아시아경제 노해섭 ]새정치연합 전남도지사 이석형 예비후보는 “AI 확산과 이동조치제한 등으로 닭오리를 판매하는 1,2차 도매상인과 영세상인의 2차 피해우려가 현실화 됐다”며 “정부 및 전남도가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긴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특히 “AI 확산으로 닭오리 생산농가는 이동조치제한에 발이 묶여 있는 상태로 중소도매인과 판매상인은 수급이 막혀 영업을 중단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국내 가금류 유통구조가 연쇄부도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속적인 AI 확산으로 전 국민이 닭오리 음식을 피하고 있는 잘못된 인식을 바로 잡는 게 급선무”라며 “공공기관 구내식당을 통한 판매촉진과 공익광고를 통한 닭오리 시식 홍보 등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또한 이동조치제한에 따라 판로가 막힌 생산농가에는 검역당국의 검진 후 이동할 수 있는 제한적 이동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1,2차 도매상인 및 영세식당 폐업은 곧 사회적 취약자로 전락, 사회빈곤층의 양산이라는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이에 대한 재정적, 세제 지원 또한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닭오리 생산농가와 중소도매인, 판매상인을 위한 세제 지원과 보조금 지급, 생계형 영업비 저리 지원 등 포괄적인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보증생계자금지원을 통해 이자부담을 정부차원에서 보전해 주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이 후보는 강조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